폴 고갱(1848∼1903) : 타이티의 여인-오르세이 박물관 ( ORSAY )

   고갱의 예술은 시민 생활에서 도피하여 생환이 보다 원시적인,보다 사실적으로, 좌나 성실한 새로운 세계를 찾아서 기 묘함조차 있다. 시민에서 결별하고 가족, 자식들, 일을 버리고, 영광도 부도 거절했다. 이것은 잘 알려진 고갱의 매력적인 생활이다. 해안의 두사람의 여인 그림은 1891년에 그리고 그 얼마 후 고갱은 실제로 타이티에 도착했다. 이 체재 동안(1893년에 출발하여1895년 죽을 때까지 ) 원시적 인 미술을 발표했다. 형태는 힘있고 견고한 평면적이고 자연의 야생적인 색채이다. 소홀히 할 수 없는 성실함을 캔버스 위에 표현했다. 그러나 그는 그저 마오리의 예술을 복사한 것은 아니었다. 마오리를 농해 그 개인의 일이고 마음 속의 시정의 변모이다. 만약 고쟁이 원시생활을 했다변 이미 그것은 원시가 아닐 것이다. 그의 문제는 새로운 인간 문제이고 시민생활에서 도망하여 최종적인 결정을 농해 순수한 세계의 형태를 생각해 재발견된 무구의 자연 속에 보다 고도의 종교적인 감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