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로쥬 슬러(1859∼1891) : 서커스- 오르세이 박물관 ( ORSAY )

  슬러는 인상파 회화의 중요한 대표자의 한사람이다. 광학 또는 물리차이 발전한 시대에 예술도 또 과학적으로 고안된 결과로서 독특한 수법없이 이뤄졌다. 의식적으로 두개의 색은 인접 시켜서 각각이 다른 색을 영향 끼치는(사갈의 표현에 의한 것이다. ) 슬러는 점화법 또는 점 묘법이라 불리는 테크닉을 창조했다. 이색의 점에 의해 캔버스를 덮어 매우 가벼운 느낌과 빛이 빛나는 효과적 표현을 하고있다. 이 그림은  1890년의 독립 살롱에 출품되었다. 전람회 개최 중 3월에 슬러는 불의로 죽어버리고 색의 디자인은 평면에 불완전한 채로 남았다. 보통 예술가의 기술은 고도의 결과를 쫓아나아간다. 미진한 황금 입자속에 침투한 딱딱한 마네킹 인형과 같은 인체가 플래쉬의 빛속에 고정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