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뇽파-아비뇽 근처의 빌누브의 피에타 (루브르박물관)

  이 아름다운 타브로는 고딕 주식의 정말 걸작이다.
 1793년의 화재 때에 재난을 피해 1801년에 아비뇽 근처 빌누브교회에서 발견되었다. 오랜동안 그것은 의문시되고 불확실하였지만, 그 밖의 신중한 고찰에서 겨우 분명해졌다.  어느 비평가는 앙게랑 칼들의 사인을 분명히 특별한 초상화로 취급하고 그것에 대해 다른 비평가는 스페인 화가인가 그렇지 않으면 반델 바이든에서 파생한 화가라 했다.
 이 한 세트의 모습은 다른 금색과 대상적으로 유리해서 이미 최후의 고딕양식의 유산이다 갑자기 하늘은 치밀한 청색으로 바뀐다.
 대부분의 피에타상은 상아, 나무, 돌로 조각 되었다. 아름다운 모습의 색채 그리스도는 마리아 무릎 위에 몸을 맡기고 성 죠반니는 표정이 풍부하게 몸을 굽히고, 그리스도 머리 위에서 가시관을 빼려 하고 있다.  어느 비평가에 의하면 그림 왼쪽 인물은 시주를 소개한 모습으 로 사도좌 성당 참사회원의 장 드 몽타 냐크이다. 높은 감각의 배수는 깊이 감동적이고, 평안한 그리스도 몸의 선은 비극에 빠진 치밀한 군상들속에 정지되 어 있다.  견고한 무되는 특히 인물 용모에 고뇌를 표현하고,품격높게 완성된 프랑스 회화의 걸작이다.

 박물관 입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