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 예술 : 페르시아 왕의 사수대 (루브르박물관)

 이 유명한 연화에 칠보를 덮는 사수대의 못급은(메소포타미아는 돌이 귀해, 연화를 태양열에 구워낸 뒤 칠보를 입힌다.) 불사신이라 불리는 왕의 특별호위대였다. 각각의 사수는 1.47m이고, 다리우스, 시저의 호사스런 궁전벽을 그렇지 않은 열로 채우고 있다. 이것은 세부에 걸쳐 각각 다르지만, 완전히 이것들의 반복은 단조로움조차 보이고 하나의 모습을 무한한 움직임을 표현하고 있는 듯 하고, 또 이 연속함에 중지하는 것이 없는 듯 함 조차 보인다. 각각의 엄숙한 포즈, 눈부시게 아름다운 의상은 패르시아 제왕의 권력의 위대함을 소리 높혀 연주하고 있는 듯 하다. 기원전 5세기 아크메니드 통치기는  중동의 광대한 범위에 걸쳐 거의 2세기 동안 영토를 지배하고 있다.

  구테아 입상 박물관 입구미로의 비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