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드리히궁 (독일 : 하이델베르그)-프리드릭스 바우-

 프리드리히 4세가 집정하던 동안 궁정에는 건축공간이 전혀 없었다. 그래서 전에 증축해논 선제후 루프레히트 1세의 노후해 버린 예배당(헌당 1346년)을 헐어 버렸다. 그리고 하이델베르크 시내로부터 성곽으로 들어오는 대문이자 예배당과 연결된 성탑을 허물어뜨린 후 건축물의 배열을 넓게 새로 가다듬기 시작했다. 그런 다음, 궁정의 가장 낮은 지역에 비교적 폭이 좁지만 품위 있는 건축물이 세워졌으며 이 속에 궁중예배당이 들어섰다. 라틴어로 된 건물 헌정 비명(碑銘)을 번역하면 다음과 같다.
"라인 강변의 팔츠궁중백 겸 신성 로마제국 선제후 바이언 공작 프리드리히는 하나님께 기도드리고자, 그리고 조상님들의 조각상을 윤색하게 모셔놓고 편안한 거소가 되도록 하고자 이 건물을 중수토록 하도다. 주후1607년."  그러나 건물전면의 상하좌우 조화는 비록 50년 전에 완공된 오토하인리히 궁을 모방했지만 공간이 좁기 때문에 오트하인리히궁 같은 선명한 효과를 나타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웅장한 군주들의 입상이 건물의 니치로 부터 마치 불멸의 기념비인양 불쑥 솟아나기 때문에 더욱 화려하다. 4층에는 비텔스박왕가의 군왕 4명이 묘사되어 있다.

 upSWISS스위스 시골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