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르 : 궁전과 미술관 (프랑스 파리)

   루브르의 기원의 12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해, 필립오귀스트는 방위를 목적으로 센강옆에 요세를 세우게 했다. 이요새는 현재 정방형의 안뜰(쿨 카레)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아직 그때는 국왕은 살지 않고 (시테섬에 살고 있었다) 요새의 두꺼운 벽 내부에는 왕실의 보물과 고문서가 들어 있다.  14세기에는 현명한 왕 샤를 5세가 그것을 자신의 주거로 옮겨와 보다 살기 좋은 것으로 했다. 그리고 도서실을 만들게 했다. 그의 시대가 끝나자 1546년까지 루브르에 국왕이 산적은 없었다. 이해(1546년) 프랑수와 1세는 건축가 피엘 레스코에게 한층 살기좋게 르네상스의 새로운 기호에 맞추서 주거를 만들도록 명령했다.  그는 그것을 실현하기위해 본래의 요새를 무너뜨리고 그 토대 위에 새로운 종전을 세우게 했다. 공사는 앙리 2세 시대가 되어도 레스코의 지휘하에 계속되었다. 조각은 쟝구죤이 종사했다. 앙리2세가 마상시합의 부상으로 죽자, 그 부인 카톨리느 드 메디치는 필벨 드롬에게 츄렐리궁을 세워 이것을 센강까지 뻗치는 긴 복도를 통해서 루브르에게 연결되도록 의뢰했다......
 루브르 : 정방형의 안뜰과 시계관

 

 

 

 

루브르 박물관 안내도

 

LOUVRE  PARIS  PRANCE ( 루브르 박물관 소장품)

 

  프랑스 파리시청프랑스 파리시청팡테옹신전